듣기만 하는 자가 되지 말고 순종하는 자가 됩시다!

신약성경을 일독하면서 참 마음이 안타까운 사람들이 있음을 발견합니다. 먼저는 바리새인들과 서 기관들이었습니다. 그들은 우리 주님께서 성전에서 말씀을 전할 때 그 자리에서 그 말씀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그 말씀이 자신들에게 하시는 말씀으로 들렸습니다. 그런데 그들은 그 말씀을 듣고는 예수님을 죽이는데 함께 합니다. “예수께서 날마다 성전에서 가르치시니 대제사장과 서기관들과 백성의 지도자들 이 그를 죽이려고 꾀하되”(눅 19:47) 늘 주님의 말씀을 듣고 그 말씀에 찔림을 받았지만 그 말씀을 통 해 회개하여 구원을 받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말씀을 선포하시는 주님을 죽이려고 꾀하는 이들의 모 습이 너무나도 안타까울 뿐입니다.

다음으로 가룟 유다입니다. 가룟 유다는 주님의 제자로 불림을 받아 주님과 함께 하였습니다. 그 또한 주님의 수많은 말씀을 직접 들었고, 주님이 행하신 수많은 기적을 직접 목격하였습니다. 그런데 그 만 사탄에게 이용당하고 맙니다. “열둘 중의 하나인 가룟인이라 부르는 유다에게 사탄이 들어가니 이에 유다가 대제사장들과 성전 경비대장들에게 가서 예수를 넘겨 줄 방도를 의논하매 그들이 기뻐하여 돈을 주기로 언약하는지라 유다가 허락하고 예수를 무리가 없을 때에 넘겨 줄 기회를 찾더라”(눅 22:3-6) 그 는 사탄에게 이용당하여 돈을 받고 자신의 스승인 예수님을 팔아버리는 어리석은 자리에 서고 맙니다. 참으로 안타까울 뿐입니다.

다음으로 헤롯과 빌라도입니다. 그들은 주님의 소문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주님이 죄가 없음을 알 았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그 모든 것을 무시하고 주님을 십자가에 내어주는 일에 동참합니다. 성경은 이 들을 이렇게 기록합니다.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서서 힘써 고발하더라 헤롯이 그 군인들과 함께 예 수를 업신여기며 희롱하고 빛난 옷을 입혀 빌라도에게 도로 보내니 헤롯과 빌라도가 전에는 원수였으나 당일에 서로 친구가 되니라”(눅 23:10-12) 전에는 서로 원수지간이었던 헤롯과 빌라도가 예수님을 업신여 기며 희롱하고 십자가에 못 박는 일에는 서로 친구가 되었습니다. 악한 일에 서로 친구가 된 것입니다. 참으로 안타까울 뿐입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우리 모두는 이런 안타까운 자리에 한 사람도 서지 않기를 바랍니다. 우리 는 주님의 말씀을 듣는 것에 그치지 않고 그 말씀을 듣고 회개하고 순종하는 자리에 서는 자들이 되기 를 소망합니다. 성경은 오직 은혜로 부어지는 믿음이 순종으로 열매 맺는다고 말씀합니다. “또 하나님이 누구에게 맹세하사 그의 안식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하셨느냐 곧 순종하지 아니하던 자들에게가 아니냐 이로 보건대 그들이 믿지 아니하므로 능히 들어가지 못한 것이라”(히 3:18,19) 순종이 없는 삶을 믿음이 없는 삶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들은 바 말씀을 믿음과 결부시켜 순종하지 않으면 아무 유익이 없습니 다. “..들은 바 그 말씀이 그들에게 유익하지 못한 것은 듣는 자가 믿음과 결부시키지 아니함이라”(히 4:4) 그래서 성경은 말씀합니다.

“이 예언의 말씀을 읽는 자와 듣는 자와 그 가운데 기록한 것을 지키는 자는 복이 있나니 때가 가까움이라”(계 1:3)

우리 모두 진정 복된 자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사랑합니다. 다시 오실 사모하는 우리 주님과 주님 안에서 영원한 가족된 여러분으로 인해 행복한 목사 드립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오늘도 찌뿌둥한 날씨의 연속이네요. 자칫 몸도 마음도 찌뿌둥해 질 수 있는 이 순간.. 감사로 저의 몸도 마음도 찰랑~ 찰랑~ 채우니 한결 가벼워지는 듯합니다. 어제 오후에 며느리가 저희가 사는 동네가 벌써 물이 많이 차서 허리케인이 오면 전기가 끊길 수 있다고 먹는 생수를 준비해 놓는 것이 좋겠다고 하더라구요. 저희 동네는 수돗물이 아니고 우물물이거든요.

지난주에 치통이 너무 심해서 고생을 조금 했습니다. 특히 화요일 새벽은 어찌나 고통이 심하였는지 새벽에 일어난 이후 새벽기도회를 가기 위해 교회까지 차를 운전하는 동안 제 평생에 제일 힘든 고통을 느낀 정말 힘든 시간들이었습니다. 차를 중간에 세울 수도 없고, 그러나 하나님의 보호하심 가운데 고통 속에서도 교회까지 무사히 잘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요즘 말씀의 위대함과 소중함을 매일같이 깨닫고 느끼고 있습니다. 최근에 제가 보내드린 카톡의 말씀을 읽고 한국과 타주에서 보내주신 글들의 내용 중에 일부를 소개합니다. “생활에 불편함이 없는데도 항상 부족한 것 같은 생활에 감사보다는 더 채우려고 하는 욕심으로 살아왔습니다. 다람쥐처럼 먹을 양식을 땅속에 여기 저기 묻어 놓고 그것도 부족해서 양쪽 볼에 가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