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이 송이꿀보다 더 단 은혜를 주소서!

에스겔서 3장에 보면 선지자 에스겔이 두루마리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을 받아먹는 장면이 소개됩니다. “또 그가 내게 이르시되 인자야 너는 발견한 것을 먹으라 너는 이 두루마리를 먹고 가서 이스라엘 족속에게 말하라 하시기로 내가 입을 벌리니 그가 그 두루마리를 내게 먹이시며 내게 이르시되 인자야 내가 네게 주는 이 두루마리를 네 배에 넣으며 네 창자에 채우라 하시기에 내가 먹으니 그것이 내 입에서 달기가 꿀 같더라”(겔 3:1~3) 선지자 에스겔이 두루마리에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을 먹었더니 그 입에서 달기가 꿀 같았다고 고백합니다. 참으로 귀한 은혜입니다. 


     그렇다면, 에스겔은 어떤 기록된 말씀을 먹었기에 그렇게 입에 꿀 같이 달았을까요? 격려와 위로의 말씀이었을까요? 세상의 복을 비는 말씀이었을까요? 칭찬의 말씀이었을까요? 어떤 말씀을 먹었기에 그토록 입에서 달았을까요? 바로 앞의 2장의 말씀에 에스겔이 먹은 기록된 말씀이 어떤 말씀인지 기록되어 있습니다. “내가 보니 보라 한 손이 나를 향하여 펴지고 보라 그 안에 두루마리 책이 있더라 그가 그것을 내 앞에 펴시니 그 안팎에 글이 있는데 그 위에 애가와 애곡과 재앙의 말이 기록되었더라”(겔 2:9~10) 에스겔 선지자가 먹은 말씀은 애가와 애곡과 재앙의 말씀이었습니다. 회개와 심판의 말씀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말씀이 그 입에서 꿀과 같이 달았다는 것입니다. 


     주 안에서 한 가족된 사랑하는 여러분, 정말 이 시대에 우리 가운데 일어나야 할 부흥이 아닐까요? 오늘날은 감정을 자극하여 웃고 울리고 자신의 귀를 가려주고 듣기에 편하고 세상의 헛된 소망을 빌어주는 설교가 인기입니다. 부담없이 들을 수 있는 설교, 마음에 찔림 없이 들을 수 있는 설교, 그런 설교에 사람들은 환호합니다. 이사야 선지자 시대의 이스라엘 백성들도 그러하였습니다. “그들이 선견자에게 이르기를 선견하지 말라 선지자들에게 이르기를 우리에게 바른 것을 보이지 말라 우리에게 부드러운 말을 하라 거짓된 것을 보이라”(사 30:10) 그리고 그들은 오히려 하나님의 말씀을 욕으로 여겼습니다. “내가 누구에게 말하며 누구에게 경책하여 듣게 할꼬 보라 그 귀가 할례를 받지 못하였으므로 듣지 못하는도다 보라 여호와의 말씀을 그들이 자신들에게 욕으로 여기고 이를 즐겨하지 아니하니”(렘 6:10)


     저의 면류관이요 기쁨이요 자랑인 사랑하는 여러분, 이 땅 가운데 교회가 빛과 소금의 사명을 충성되이 감당하려면, 세상 가운데 그리스도의 생명의 향기를 발하려면 하나님의 말씀이 우리를 교훈하고 책망하고 바르게 하고 의로 교육하고 우리의 심령의 죄를 드러내고 고발할 때 그 심령의 고통가운데서도 그 말씀이 그 입에 송이 꿀과 같이 달다고 고백하는 역사가 일어나야 할 것입니다. 강단에서 선포되는 말씀을 사람의 말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아 아멘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래야 그 말씀이 그 심령에서 역사하여 새 생명의 역사를 이루고 우리의 삶을 변화시키는 능력이 될 것입니다. 오늘날의 풍조는 자신을 향하여 책망하고 교훈하는 말씀을 듣기 싫어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말씀이 우리를 책망하고 교훈할 때 송이 꿀과 같이 달게 받아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의 심령이 주님을 닮아갈 수 있는 것입니다. “주의 말씀의 맛이 내게 어찌 그리 단지요 내 입에 꿀보다 더 다니이다”(시 119:103) 아멘! 


주님과 여러분으로 인해 행복한 목사 드립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밤에 여호와께서 솔로몬에게 나타나사 그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미 네 기도를 듣고 이곳을 택하여 내게 제사하는 성전을 삼았으니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들에게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

지난 주간 시편 95편을 묵상하면서 귀한 은혜를 누렸습니다. 오늘 칼럼의 제목처럼 찬송과 원망사이, 감사와 불평 사이입니다. 시편 95편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전반부는 하나님을 감사로 찬송하는 장면입니다. 그리고 후반부는 과거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행하였던 원망과 불평의 역사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전반부 내용입니다.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

요즘 새벽마다 디모데후서 말씀을 통해 은혜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 땅을 떠날 기약이 가까이 옴을 예감한 바울 사도가 사랑하는 영적 아들이요 목회자인 디모데에게 쓴 편지입니다. 바울 사도는 앞으로 엄청난 핍박과 박해 가운데 교회를 섬겨야 할 목회자 디모데를 격려합니다. 바울 사도는 자신이나 디모데나 그리고 주 안에서 성도된 모든 이들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