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교회에 하나님이 주신 비전

2020년 새해를 소망하며 기도하는 중에 성령 하나님께서 제 마음에 넣어주신 말씀들이 있습니다. 우리 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놀라운 비전입니다. 하나님께서 놀라운 새 일을 우리를 통해 이루실 것입니다. 그래서 그 감동과 감격으로 지난 송구영신예배 때 귀한 말씀을 나누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저에게 주신 말씀들은 이사야 30장 18~26절과 이사야 43장 19~21절과 이사야 60장 21~22절과 이사야 60장 1~3절입니다. 이 구절들의 말씀은 2020년 우리 교회를 향한 하나님의 비전과 밀접과 관련이 있는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이사야 30장에서 하나님의 긍휼과 은혜를 입은 자가 복있다 선포하시면서 그 복있는 자들에게 하나님께서 환난의 떡과 고생의 물을 주어 마시게 할 것이라고 말씀하십니다. 그 이유는 그들에게 스승을 숨기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인생에 있어 환난의 떡과 고생의 물은 인생으로 하여금 겸손케 하고 교만한 자아를 부수고 세상을 향한 욕심을 내려놓게 합니다. 그리고 그 광야와 같은 자리에서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진정한 복되신 예수님을 만나게 됩니다. 그리고 그 연단의 시간을 통해 예수님의 성품을 닮아가게 됩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사랑과 열심입니다. “하나님이 사람에게 이 고난의 모든 일을 재삼 행하심은 그 영혼을 사망의 구덩이에서 끌어 돌이키고 생명의 빛으로 그에게 비취려 하심이니라” 욥 33:29~30


      환난의 떡과 고생의 물을 마시며 연단 받은 자들을 하나님께서 치료하십니다. 그리고 놀라운 일을 행하십니다. “여호와께서 자기 백성의 상처를 싸매시며 그들의 맞은 자리를 고치시는 날에는 달빛은 햇빛 같겠고 햇빛은 일곱 배가 되어 일곱 날의 빛과 같으리라” 사 30:26 하나님의 사랑 안에서 연단 받은 우리가 빛으로 오신 생명되신 우리 예수님께로 나아가는 빛을 비추는 세상의 빛이 되는 것입니다. “보라 내가 새 일을 행하리니 이제 나타낼 것이라 너희가 그것을 알지 못하겠느냐 반드시 내가 광야에 길을 사막에 강을 내리니 장차 들짐승 곧 승냥이와 타조도 나를 존경할 것은 내가 광야에 물을, 사막에 강들을 내어 내 백성, 내가 택한 자에게 마시게 할 것임이라 이 백성은 내가 나를 위하여 나를 찬송하게 하려 함이니라” 사 43:19~20 하나님께서 우리를 통해 놀라운 새 일을 이루실 것입니다. 허다한 무리들이 주께로 나와 하나님을 예배하게 될 것입니다.


     “그 작은 작가 천을 이루고 그 약한 자가 강국을 이룰 것이라 때가 되면 나 여호와가 속히 이루리라” 사 60:22 작고 약한 우리를 통해서 하나님의 강한 나라가 이루어지고 허다한 무리들이 주님을 믿고 하나님을 예배하게 될 것입니다. 할렐루야! 하나님이 우리를 이 귀한 도구로 사용하실 것입니다. “일어나라 빛을 발하라 이는 네 빛이 이르렀고 여호와의 영광이 네 위에 임하였음이니라” 사 60:1 이제 우리 모두 일어나 어둠과 사망 가운데 있는 세상을 향하여 예수 생명의 빛을 비추기를 소망합니다.


     사랑합니다. 반드시 다시 오실 사랑하는 우리 주님과 주님 안에서 영원한 가족된 사랑하는 여러분으로 인해 행복한 목사 드립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밤에 여호와께서 솔로몬에게 나타나사 그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미 네 기도를 듣고 이곳을 택하여 내게 제사하는 성전을 삼았으니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들에게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

지난 주간 시편 95편을 묵상하면서 귀한 은혜를 누렸습니다. 오늘 칼럼의 제목처럼 찬송과 원망사이, 감사와 불평 사이입니다. 시편 95편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전반부는 하나님을 감사로 찬송하는 장면입니다. 그리고 후반부는 과거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행하였던 원망과 불평의 역사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전반부 내용입니다.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

요즘 새벽마다 디모데후서 말씀을 통해 은혜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 땅을 떠날 기약이 가까이 옴을 예감한 바울 사도가 사랑하는 영적 아들이요 목회자인 디모데에게 쓴 편지입니다. 바울 사도는 앞으로 엄청난 핍박과 박해 가운데 교회를 섬겨야 할 목회자 디모데를 격려합니다. 바울 사도는 자신이나 디모데나 그리고 주 안에서 성도된 모든 이들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