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일 감사일기 쓰기 캠페인을 통해 누리는 축복

요즘 100일 감사일기를 쓰면서 누리는 은혜가 귀하고 큽니다. 감사는 하면 할수록 그 감사의 크기와 내용과 양과 질이 더욱 풍성해지는 것을 삶으로 직접 체험하고 있습니다. 어릴 적 고구마와 감자를 재배한 적이 있습니다. 고구마와 감자를 수확할 때면 한 줄기를 통해 고구마와 감자가 줄줄이 딸려오는 것을 보게 됩니다. 감사도 그러합니다. 감사를 하면 또 감사할 이유가 있고, 또 감사할 이유가 있습니다. 감사는 하면할수록 더욱 풍성해 집니다. 감사가 또 다른 감사를 낳게 됩니다.

감사의 이유는 좋은 일이 생기고, 일이 잘 되어서만이 아니라 선하신 하나님에 대한 믿음 때문입니다. 모든 것을 합력하여 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믿기에 우리 성도들은 범사에 감사합니다. 잘 될 때도, 안 될 때도, 건강할 때도, 아플 때도, 성공할 때도, 실패할 때도, 부유할 때도, 가난할 때도 범사에 감사합니다. 왜냐하면 그 모든 범사를 통하여 선을 이루시는 신실하신 하나님 아버지를 믿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자녀된 성도들은 범사에 감사함으로 행복한 사람들입니다.

이방나라인 바벨론의 총리가 된 다니엘은 다른 총리들과 고관들의 시기와 미움을 받게 됩니다. 그래서 사자굴 속에 던져져서 죽을 위기를 맞게 됩니다. 그런데도 다니엘은 그 죽음의 위기 속에서도 하나님께 감사합니다. 그가 전능하신 자신의 하나님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다니엘이 이 조서에 왕의 도장이 찍힌 것을 알고도 자기 집에 돌아가서는 윗방에 올라가 예루살렘으로 향한 창문을 열고 전에 하던 대로 하루 세 번씩 무릎을 꿇고 기도하며 그의 하나님께 감사하였더라”(단 6:10)

어떻게 이런 죽음의 위기 속에서도 감사할 수 있었을까요? 그것은 다니엘이 주권자 하나님을 온전히 믿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생명이 하나님의 손에 있음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모든 상황에서도 항상 최선을 이루시는 하나님을 믿었기 때문입니다. 그 믿음이 감사로 고백되어졌습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자녀들이 누리는 축복입니다. 사자굴 속에서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건짐을 받은 다니엘, 성경은 이렇게 기록합니다. “이는 그가 자기의 하나님을 믿음이었더라”(단 6:23)

주 안에서 저의 면류관이요 기쁨이요 자랑인 사랑하는 워싱턴예수사랑교회 가족 여러분, 어떤 상황 속에서도 아니 최악에서도 최선을 이루시는 신실하신 하나님을 믿음으로 감사합시다. 감사가 하나님께 올려 드려지는 믿음의 제사입니다. 감사할 때 하나님께서 영광 받으십니다.

사랑합니다. 반드시 속히 다시 오실 사랑하는 우리 주님과 주님 안에서 영원한 가족된 사랑하는 여러분으로 인해 행복한 목사 드립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밤에 여호와께서 솔로몬에게 나타나사 그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미 네 기도를 듣고 이곳을 택하여 내게 제사하는 성전을 삼았으니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들에게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

지난 주간 시편 95편을 묵상하면서 귀한 은혜를 누렸습니다. 오늘 칼럼의 제목처럼 찬송과 원망사이, 감사와 불평 사이입니다. 시편 95편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전반부는 하나님을 감사로 찬송하는 장면입니다. 그리고 후반부는 과거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행하였던 원망과 불평의 역사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전반부 내용입니다.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

요즘 새벽마다 디모데후서 말씀을 통해 은혜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 땅을 떠날 기약이 가까이 옴을 예감한 바울 사도가 사랑하는 영적 아들이요 목회자인 디모데에게 쓴 편지입니다. 바울 사도는 앞으로 엄청난 핍박과 박해 가운데 교회를 섬겨야 할 목회자 디모데를 격려합니다. 바울 사도는 자신이나 디모데나 그리고 주 안에서 성도된 모든 이들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