쓴 것이 약이 됩니다!

요즘 머위(머구)라는 봄나물을 자주 먹습니다. 그런데 참 입에 씁니다. 그런데 그렇게 입에 쓴 것이 폐와 호흡기에 좋아서 기침을 가라앉히고 가래를 식히며, 열을 내리고 통증을 가라앉히고, 목이나 편도선 염증, 천식으로 인한 기침과 가래에도 좋다고 합니다. 몸에 좋은 것은 의외로 입에 쓴 것이 많습니다. 한약도 씁니다. 일반적인 약초도 씁니다. 그래서 고사성어에 양약고구(良藥苦口)라는 말이 있습니다. ‘몸에 좋은 약은 입에 쓰다. 바른 말은 귀에 거슬리나 유익한 것이다. 아무리 좋은 약이나 옳은 말이라도 그것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그 결과가 달라진다.’ 라는 의미의 말입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하나님의 말씀도 그렇습니다. 시편의 저자는 하나님의 말씀이 송이 꿀보다 더 달다고 고백합니다. 그와 같이 ‘하나님의 말씀을 사모하고 사랑한다.’ 라는 의미입니다. 그렇다고 이 말씀이 하나님의 말씀은 입에 달기만 하고 귀에 즐겁기만 하다는 뜻은 아닙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받을 때에 쓸 때가 참 많습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죄와 허물로 죽은 죄인들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의 기능을 디모데후서 3장은 몇 가지로 정의합니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이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하게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 하려 함이라”(딤후 3:16~17). 

     진리와 생명의 하나님의 말씀인 성경은 그 말씀을 받는 우리들에게 교훈합니다. 책망합니다. 바르게 합니다. 의로 교육합니다. 성경의 이러한 기능은 자아가 살아 있는 교만한 죄인들은 다 싫어하는 것들입니다. 사람들은 누군가로부터 교훈받기를 싫어합니다. 책망받기를 싫어합니다. 바르게 함을 당하기를 싫어합니다. 의로 교육 당함을 싫어합니다. 그런데 성경은 교훈하고 책망하고 바르게 하고 의로 교육합니다. 그러니 입에 쓸 수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그 쓴 것을 아멘으로 받을 때 우리의 영혼은 살고 풍성한 생명을 누리며 우리의 마음은 치유받고 회복됩니다. 우리에게 영원한 풍성한 생명의 삶을 부여하십니다. 

     사랑하는 여러분, 우리의 입에 쓴 교훈하고 책망하고 바르게 하고 의로 교육하는 하나님의 말씀을 아멘함으로 잘 받아먹는 우리 모두가 되어 우리의 영혼이 더욱 풍성한 생명의 삶을 누릴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이러므로 우리가 하나님께 끊임없이 감사함은 너희가 우리에게 들은 바 하나님의 말씀을 받을 때에 사람의 말로 받지 아니하고 하나님의 말씀으로 받음이니 진실로 그러하도다 이 말씀이 또한 너희 믿는 자 가운데에서 역사하느니라”(살전 2:13) 아멘! 할렐루야!   

 감사합니다. 축복합니다. 사랑합니다. 고맙습니다. 다시 오실 우리 주님과 영원한 가족된 존귀한 여러분으로 인해 행복한 목사 드립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밤에 여호와께서 솔로몬에게 나타나사 그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미 네 기도를 듣고 이곳을 택하여 내게 제사하는 성전을 삼았으니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들에게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

지난 주간 시편 95편을 묵상하면서 귀한 은혜를 누렸습니다. 오늘 칼럼의 제목처럼 찬송과 원망사이, 감사와 불평 사이입니다. 시편 95편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전반부는 하나님을 감사로 찬송하는 장면입니다. 그리고 후반부는 과거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행하였던 원망과 불평의 역사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전반부 내용입니다.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

요즘 새벽마다 디모데후서 말씀을 통해 은혜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 땅을 떠날 기약이 가까이 옴을 예감한 바울 사도가 사랑하는 영적 아들이요 목회자인 디모데에게 쓴 편지입니다. 바울 사도는 앞으로 엄청난 핍박과 박해 가운데 교회를 섬겨야 할 목회자 디모데를 격려합니다. 바울 사도는 자신이나 디모데나 그리고 주 안에서 성도된 모든 이들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