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원

   한웅재씨가 작사 작곡한 ‘소원’이라는 찬양이 입가에 계속 맴도는 거룩한 소원을 품는 행복한 오후입니다. ‘삶의 작은 일에도 그 맘을 알기 원하네.. 그 길 그 좁은 길로 가기 원해.. 나의 작음을 알고 그 분의 크심을 알며 소망 그 깊은 길로 가기 원하네.. 저 높이 솟은 산이 되기보다 여기 오름직한 동산이 되길.. 내 가는 길만 비추기보다 누군가의 길을 비춰준다면.. 내가 노래하듯이 또 내가 얘기하듯이 살 길, 난 그렇게 죽기 원하네.. 삶의 한 절이라도 그분을 닮기 원하네.. 사랑 그 높은 길로 가기 원하네.. 그 좁은 길로 가기 원하네.. 그 깊은 길로 가기 원하네.. 그 높은 길로 가길 원하네’ 참 아름다운 가사입니다. 


    높은 길로 걷는 것, 좁은 길로 걷는 것, 깊은 길로 걷는 것, 그것은 주님이 가신 용서와 사랑의 길을 따라가는 것일 것입니다. 높이 솟은 산이 되기보다 오름직한 동산이 되어 많은 이들에게 쉼과 기쁨을 주는 인생, 내 길만 비추는 이기적인 삶이 아니라 누군가의 길을 비춰주는 주님 닮은 삶이길 소망합니다. 삶의 한 절 한 절 구석구석 주님 닮기를 원합니다. 주님처럼 온유하길 원합니다. 주님처럼 겸손하길 원합니다. 주님처럼 인자하길 원합니다. 주님처럼 사랑하길 원합니다. 삶의 또 다른 한 절에 주님의 향기가 흠뻑 묻어 생명의 냄새 풍기기를 원합니다. 이 땅의 삶을 마치고 영원한 본향으로 옮겨갈 때 이 땅에 나를 아는 사람들이 이 찬양의 가사처럼 살다 간 사람이라고, 좁고 높고 깊은 길로 걸어갔던 사람이라고, 정말 주님을 많이 닮은 사랑이 많은 하나님의 사람이었다고 기억할 수 있는 인생이길 소망합니다. 


     지난 6월 고국 한국을 방문했을 때 서울에서는 지하철을 많이 이용해서 다녔습니다. 이곳저곳을 다니며 반가운 만남을 가지고 하루 일과를 마치고 지하철을 타기 위해 역내에 들어가면 제일 먼저 찾는 것이 앉을 수 있는 빈 의자였습니다. 그 때 빈 의자를 만나면 얼마나 반가웠든지.. 그 의자에 앉아 전철이 오기까지 잠시의 쉼을 누렸습니다. 특별하지도 않고 유명하지도 않고 화려하지도 않고 대단하지도 않은 그저 평범한 나무나 플라스틱으로 만든 의자였지만 그 의자를 통해 저는 잠시의 쉼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의자와 같은 목사이고 싶다, 이런 의자와 같은 인생이고 싶다. 누군가가 쉬고 싶을 때 잠시 앉았다 갈 수 있는 의자처럼, 지치고 힘든 나그네의 인생길을 걷는 그 누군가에게 쉼이 되어주는 의자이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 반드시 속히  다시 오실 사모하는 우리 주님과 주님 안에서 영원한 가족된 여러분으로 인해 행복한 목사 드립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밤에 여호와께서 솔로몬에게 나타나사 그에게 이르시되 내가 이미 네 기도를 듣고 이곳을 택하여 내게 제사하는 성전을 삼았으니 혹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혹 메뚜기들에게 토산을 먹게 하거나 혹 전염병이 내 백성 가운데에 유행하게 할 때에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내 백성이 그들의 악한 길에서 떠나 스스로 낮추고 기도하여 내 얼굴을 찾으면 내가 하

지난 주간 시편 95편을 묵상하면서 귀한 은혜를 누렸습니다. 오늘 칼럼의 제목처럼 찬송과 원망사이, 감사와 불평 사이입니다. 시편 95편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전반부는 하나님을 감사로 찬송하는 장면입니다. 그리고 후반부는 과거 이스라엘 백성들이 광야에서 행하였던 원망과 불평의 역사가 기록되어 있습니다. 전반부 내용입니다. “오라 우리가 여호와께

요즘 새벽마다 디모데후서 말씀을 통해 은혜를 누리고 있습니다. 이 땅을 떠날 기약이 가까이 옴을 예감한 바울 사도가 사랑하는 영적 아들이요 목회자인 디모데에게 쓴 편지입니다. 바울 사도는 앞으로 엄청난 핍박과 박해 가운데 교회를 섬겨야 할 목회자 디모데를 격려합니다. 바울 사도는 자신이나 디모데나 그리고 주 안에서 성도된 모든 이들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